명절 차례상 차리는 법 및 차례 지내는 방법


매년 명절이면 차례를 지내기 위해 가족들이 모입니다. 과거에는 차례를 지내기 위해서 많은 음식들을 차리곤 했지만 지금은 많이 간소화 하여 차례상을 차리기도 하고, 전통적으로 올리는 음식 이외에도 피자나 햄버거, 메론과 같이 고인이 돌아가시기 전 좋아하셨던 음식을 올리기도 합니다. 명절 차례상을 차리다 보면 매년 차리는 차례상이지만 어떻게 차례상을 차렸는지, 차례를 어떤 순서로 지냈는지 헷갈리는 경우도 있습니다. 지금부터 명절 차례상 차리는 법 및 차례 지내는 방법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제수 및 차례 순서 등은 지방 또는 집안마다 상이할 수 있습니다.)

명절 차례상 차리는 법

명절 차례상은 보통 1~5열 혹은 1~4열로 차례상을 차리는데요! 제사상, 차례상은 신위가 있는 쪽을 북쪽으로 하며, 제주가 있는 쪽을 남쪽으로 하여 오른쪽으로 동쪽, 좌측을 서쪽으로 합니다. 


<출처 : EBS스토리>


1열에는 보통 식사를 하실 수 있는 밥과 국 등을 놓으며, 2열에는 주요리인 구이, 전을 놓으며 물고기는 동쪽, 육고기는 서쪽인 어동육서의 순서로 놓습니다. 3열에는 생선, 두부, 탕 등을 놓고 4열에는 나물과 김치나 포를 놓는데 포는 좌측, 식혜는 우측에 놓는 좌포우혜의 순서를 지킵니다. 5열에는 후식인 과일과 과자 종류가 올라가는데요. 좌측부터 대추/밤/배/곶감의 조율이시 혹은 대추/밤/곶감/배 조율시이의 순서로 놓습니다. 또한 붉은 과일은 동쪽, 흰과일은 서쪽에 놓는 홍동백서 순서도 지킵니다.


 쉽게 생각하면 1열부터 식사의 순서로 생각하시고, 5열까지 놓기 어려울 때는 반찬 가지수가 적은 열들을 합치기도 합니다.



명절 차례 음식 만들 때 주의사항

명절 차례 음식 만들 때 주의할 점은 삼치, 갈치, 꽁치 등 끝에 치자가 들어간 생선은 쓰지 않으며 귀신이 싫어하는 복숭아와 고추가루, 마늘 양념을 쓰지 않고 만드는 것이 특징입니다. 

차례 지내는 방법

차례를 지내는 방법은 기일에 제사 지내는 법보다는 조금 간단합니다. 


<출처 : 네이버 지식백과>


1. 강신 : 제주가 향을 피우고 집사가 잔에 술을 부어주면 제주가 모삿그릇에 3번 나누어 붓고 절합니다.

2. 참신 : 기제사와 동일하고 일동이 모두 두번 절합니다.

3. 헌주 : 제주가 술을 올리는데 기제사와는 다르게 직접 상위 빈 잔에 술을 따르는 것이 보통입니다.



4. 삽시정서 : 떡국 혹은 송편에 수저, 시접에 젓가락을 올려놓습니다.

5. 시립 : 조상님이 잠시 식사하시는 동안 잠시 공손히 서 있습니다.

6. 사신 : 수저를 거두고, 뚜겅이 있는 밥 등응 덮습니다. 이후 일동이 2회 절합니다.

7. 철상/음복 : 지방과 축문은 불사르고 신주를 썻다면 다시 모십니다. 상을 치우고 음식을 나누어 먹습니다.


지금까지 명절 차례상 차리는 법 및 차례 지내는 방법에 대해 알아봤습니다. 즐거운 명절 보내세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