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사병 열사병 비슷하지만 다른 온열 질환


요즘처럼 날씨가 푹푹찌는 여름에는 건강관리가 정말 중요합니다. 연일 계속되는 무더위는 면역력을 떨어뜨릴 수 있고, 체력이 약한 고연령의 노인 또는 어린 유아들의 경우 더더욱 이런 무더위에 약해질 수 있습니다. 하지만 건강한 사람이라고 하더라도 무더운 날씨에는 픽 쓰러질 수 있는데요~ 질병 중 비슷해 혼동하기 쉬운 것이 바로 일사병과 열사병입니다. 이 두가지는 무더운 날씨로 인한 온열손상의 한 종류이지만 엄연히 다른 질병입니다. 오늘은 일사병 열사병 비슷하지만 다른 온열질환을 소개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일사병과 열사병은 본격적인 여름이 시작되는 7월 ~ 8월 사이에 본격적으로 환자가 발생합니다. 특히 이 시기 폭염특보가 발효되는 날은 특히 야외활동의 주의해야 하는데요. 하루 중 12시부터 5시까지는 기온이 매우 높아 온열질환에 걸릴 확률이 매우 높아집니다.



강한 태양(햇볕)의 직사광선으로 인한 일사병



일사병은 뜨거운 공기와 뜨거운 태양광선 등에 신체가 너무 오랫동안 노출 됨으로써 신체의 체온조절 기능이 제대로 조절되지 않아 발생하는 질병으로 체온의 변화가 크지 않습니다. 일사병에 걸리면 수분과 전해질이 부족해지면서 무기력함이 나타나고 현기증과 두통을 동반하며 조금의 열기에도 매우 참기 힘든 증상을 보입니다.




몸의 체온관리가 잘 되지 않아 발생하는 열사병



열사병은 계속되는 고온 환경에 생활하면서 몸의 열이 제대로 관리되지 않아 발생하는 질병으로, 보통 무덥고 밀폐한 공간에서 일하거나 운동하는 등의 경우 자주 발생 할 수 있습니다. 특히 노인이나 심장병이나 당뇨병 등의 질환이 있는 환자, 육체노동자, 군인 등이 열사병에 잘 걸리게 됩니다.

열사병에 걸리면 체온을 조절해주는 중추 신경이 제대로 작동되지 않아 40도 이상의 고열에 시달리게 되며, 심한 경우 혼수상태에 빠지고 사망할 수도 있습니다. 보통 식은땀이 나고 얼굴이 창백해지며 탈진 증상을 보이는 것이 열사병 증상입니다.




일사병, 열사병에 걸렸을 때 응급조치


일사병, 열사병 등 온열질환이 발생하면, 즉시 환자를 그늘지고 시원한 곳으로 옮기고, 옷을 풀어 통풍이 잘 되도록 해 주도록 주치한 다음 시원한 물수건 등으로 몸 여기저기를 닦아주어 몸의 체온을 내려줘야 합니다.



또한 수분이 부족한 경우가 많은데 환자에게 음료를 너무 억지록 마시도록 하지 말고, 환자의 상태가 심각한 경우 119에 신고하거나 병원으로 옮겨 치료를 받도록 해 줘야 합니다.


무더운 날씨임에도 밖에서 일하거나, 무더운 공간에서 일해야 하는 경우 틈틈히 수분을 잘 보충해 주고, 태양의 광선을 피할 수 있는 양산 등을 활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옷은 몸에 딸 달라붙는 옷보다는 통풍이 잘 되도록 여유 있는 옷을 입어주세요!


<주인장이 추천하는 글>

2017/07/19 - [건강] - 중성지방 낮추는 방법 및 음식과 생활수칙

2017/06/24 - [건강] - 식중독 걸렸을 때 해야 할 일과 하지 말아야 할 일

2017/06/23 - [생활꿀팁] - 여름철 더 심해지는 발냄새 효과적으로 제거하는 방법 10가지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