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 초원 위에서 맛보는 몽골 전통요리 허르헉의 매력


양고기와 야채를 달궈진 돌과 함께 냄비에 넣어 쪄내는 몽골의 전통음식인 허르헉(Horqhog)은 몽골인들이 귀한 손님이 왔을 때 또는 집안의 대소사를 치를 때 내는 음식입니다. 몽골은 유목생활을 하는 민족이라 양이나 말, 낙타 등을 매우 귀하게 여기는데 양고기를 내온다는 것은 우리나라에서는 돼지나 소를 잡는 것과 비슷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이처럼 귀한 몽골 전통요리 허르헉의 매력을 소개합니다.

양을 통째로 잡아 해체한 다음 커다란 냄비에 고기와 감자, 당근 등의 채소와 함께 미리 뜨겁게 달군 돌을 번걸아 올린 다음 1~2시간 정도 익히면 완성되는 요리입니다. 특히 바로 갓잡은 신선한 양고기로 인해 한국인들이 싫어할 만한 양고기의 냄새는 거의 안 나고 입에 넣으면 스르르 녹을 것 같은 몽골 전통요리 허르헉은 정말 한 번 맛보면 그 맛을 잊기 힘듭니다.




허르헉은 장작불을 피워 몽골 초원의 자갈인 초토를 굽는데요. 이 초토가 빨갛게 달궈지면 잘 다듬어진 고기를 초토와 함께 차곡차곡 쌓듯이 통에 집어 넣습니다. 



요리가 되는 원리는 이 초토의 열기에 의해서 고기가 익는 원리인데요, 대부분 압력밭솥과 같은 찜기를 이용합니다. 찜통 내부에 들어온 초토의 열로 고기를 익히는 방식으로 조리하는데 대부분이 고기이고 채소의 양은 적은 것이 특징이며 간은 소금간을 합니다.



몽골의 푸른 초원 위에서 맛보는 몽골 전통요리 허르헉의 매력은 야외에서 초원을 바라보며 먹을 떄 한층 더 매력적이며 몽골의 전통주와 함께해도 정말 맛있습니다. 부드러운 양고기의 육즙과 살코기를 그대로 입안에 넣으면 양고기의 식감과 스르르 녹는 듯한 그 맛을 먹어본 많은 사람들은 결코 잊을 수 없다고 말합니다.


몽골인들은 저렇게 요리한 허르헉을 보통 한 손으로 들고 다른 손에는 칼을 들고 바로바로 잘라서 입에 넣어 먹는데요. 칼로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서 먹는 모습이 꽤 인상적입니다. 



허르헉을 만들 때 넣었돈 돌인 초토들은 찜기를 열었을 때도 꽤 뜨거운데요. 이 초토를 떨어뜨리지 않고 식을 때까지 가지고 있으면 불운한 기운들을 쫒아낸다고 그들은 말하는데요. 생각보다 뜨겁지만 왼손 오른손 옮겨 잡으면서 뜨겁다를 연발하는 사람들을 보면 그들의 문화가 꽤 재미있기도 합니다.



우리나라에서도 허르헉을 맛보고 싶다면 서울 광희동에 있는 몽골타운의 식당에서 맛볼 수 있는데요. 몽골타운은 몽골인들이 식당과 각종 식료품점을 비롯해 몽골인들이 필요한 각종 물품들을 파는 건물로 해당 건물에는 여러개의 식당이 있습니다. 물론 몽골 현지 초원에서 바로 갓잡은 양고기로 만드는 맛에 비할 수는 없겠지만 허르헉의 그 환상적인 맛을 느껴볼 수 있습니다.



<주인장이 추천하는 글>

2017/10/03 - [여행|레저] - 어린 자녀와 장거리 비행시 알아두면 좋을 팁 10가지

2017/09/19 - [여행|레저] - 여행 성격 따라 달라지는 해외여행 경비 결정 꿀팁

2017/08/18 - [여행|레저] - 1,850km 몽골초원 가로지르는 14,000타 골프 코스에 도전중인 스크래치 골퍼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